CJ헬스케어-종근당, 위식도역류질환치료제 공동판매
CJ헬스케어-종근당, 위식도역류질환치료제 공동판매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9.01.22 15: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J헬스케어가 자체 개발한 위식도역류질환 치료제 케이캡정을 종근당과 공동판매한다.

양사는 22일 서울 플라자호텔에서 국내 종합병원 및 병의원 등 전부문에서 영업과 마케팅을 진행하는 코프로모션 계약을 체결했다.

케이캡정은 칼륨 이온과 프로톤펌프의 결합을 방해해 위산 분비를 차단하는 칼륨 경쟁적 위산분비 차단제(P-CAB)다. 칼륨 이온과 프로톤펌프의 결합을 방해해 위산 분비를 차단하는 원리다. 

케이캡정 50mg은 지난해 7월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P-CAB 계열 약물로는 세계 최초로 기존 위산분비억제제들의 주 적응증인 미란성 위식도역류질환과 비미란성 위식도역류질환에 대해 모두 허가받았다.

2015년에는 중국 소화기치료제 전문 제약사 뤄신(Luoxin)에 약 1,000억 원 규모의 기술 수출했으며, 지난 해에는 베트남 비메디멕스 사(Vimedimex Medi Pharma)와 기술 수출 계약을 맺은바 있다.

케이캡정의 임상 결과에 따르면 복용 1일째부터 1시간 내에 빠르고 강력한 위산분비차단효과를 나타냈다. 또한 야간 위산과다분비 현상의 억제가 확인되면서 새벽 위산 역류에 따른 가슴쓰림 및 수면장애 현상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식전, 식후에 관계없이 복용할 수 있어 복약 편의성이 높고, 개인간 약효차이 및 약물상호작용 우려가 상대적으로 적은 점도 특징이라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종근당도 케이캡정에 거는 기대가 크다. 김영주 대표는 "위식도역류질환 치료제 시장에서 다양한 제품을 통해 점유율을 꾸준히 높이고 있었다"며 "케이캡정이 국내 위식도역류질환 치료제 시장을 선도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2017년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청구데이터에 따르면 국내 위식도역류질환 치료제 시장 규모는 약 4,700억원으로 대부분 PPI(프로톤펌프인히비터)계열 약물이다. 환자수는 5년 마다 평균 11%씩 증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