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귀척추질환 '경막외동정맥루'에 색전술 효과 입증
희귀척추질환 '경막외동정맥루'에 색전술 효과 입증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9.01.10 13: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희귀척추질환인 경막외동정맥루에는 코일 등을 주입하는 색전술이 효과적이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경막외동정맥루는 척수를 둘러싸고 있는 경막 바깥 쪽의 동맥과 정맥이 기형적으로 제대로 연결되지 않아 생기는 질환이다. 척추 부종 뿐만 아니라 신경근병증 등 중증 신경학적 통증도 유발한다.

서울아산병원 신경중재클리닉 서대철 교수(영상의학과)팀은 경막외동정맥루 환자 10명을 색전술로 치료한 후 평균 19개월 동안 추적 관찰한 결과를 미국신경영상의학회지(American Journal of Neuroradiology)에 발표했다.

대상자 가운데 7명은 병변이 뼈에 침범하지 않아 동맥을 통해 글루를 주입했다. 나머지 3명은 뼈에 침범해 정맥을 통해 코일을 주입했다.

치료 후 척추혈관질환 환자의 임상평가도구(ALS)와 신경학적 장애 예후 평가 지표(mRS)로 환자의 건강 상태를 분석했다.

그 결과, 글루 주입군의 ALS 점수는 8점에서 4.7점으로 크게 줄어들었고, mRS 점수 역시 3.4점에서 2.5점으로 낮아져 증상이 호전됐다. 코일 주입군에서도 mRS 점수가 1.3점에서 0점으로 떨어져 크게 회복된 것으로 나타났다.

서 교수는 "척수 주변은 매우 작고 복잡한 혈관들이 얽혀있기 때문에 경막외동정맥루를 색전술로 치료하려면 풍부한 혈관해부학적 지식을 가져야 한다"고 말한다. 아울러 고도의 의료영상분석 기술도 바탕이 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