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광암치료 BCG요법 단점 없앤 약물 개발
방광암치료 BCG요법 단점 없앤 약물 개발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9.01.09 13: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BCG 방광암 항암치료요법의 문제점을 해결한 새로운 약물이 개발됐다.

중앙대학교병원(병원장 김명남) 비뇨의학과 장인호·지병훈 교수팀이 최근 방광암 항암치료에 효과적인 BCG 백신 약물을 개발했다고 생화학 생물리학 연구학회지 BBRC(Biochemical and Biophysical Research Communications) 최신호에 발표했다. 교수팀은 이 약물에 대한 국내 특허도 출원했다.

BCG 방광암 항암치료요법은 결핵균의 자연감염 효과를 모방해 만든 약독화 생백신인 BCG 백신을 방광 내 주입하는 방법이다. 

방광암 재발률을 낮춘다고 알려져 있지만, 방광 내 주입으로 인해 결핵균에 대한 면역기전이 작용해 방광염, 혈뇨 등의 부작용이 생기는 단점이 있다. 

뿐만 아니라 신체가 BCG 백신을 거부하면 방광암 재발 억제 효과도 줄어드는 것으로 확인되면서 부작용과 내성 등이 해결 과제였다.

교수팀은 BCG 주입시 항균펩타이드가 분비돼 약물의 효능이 떨어진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아울러 BCG 주입시 병원체를 인지하는 단백질인 톨유사수용체(Toll-like receptors, TLRs)가 관여한다는 사실도 발견했다.

교수팀이 TLR2 수용체를 차단한 결과, BCG 항암효과를 증대시킬 수 있음을 실험을 통해 확인했다.

장인호 교수는 "이번에 개발된 항암치료 제조합 BCG 약물은  항균펩타이드의 분비 작용을 피하는 기능을 추가해 방광암 세포에 대한 높은 내재화율 뿐만 아니라, 항암 사이토카인의 분비를 증가시켜 기존 BCG에 비해 적은 양으로도 항암효과를 얻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방광 내 BCG 주입 시 발생하는 부작용을 최소화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