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한양행, 길리어드에 8천 8백억원 기술수출
유한양행, 길리어드에 8천 8백억원 기술수출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9.01.07 0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알코올성지방간염 치료 신약 후보물질

유한양행이 또다시 대규모 기술수출에 성공했다. 

유한양행은 지난 6일부터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JP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에서 길리어드 사이언스에 비알코올성지방간염 (NASH)치료신약 후보물질의 라이센스 및 공동개발 계약을 맺었다고 7일 밝혔다.

계약조건은 계약금 1,500만 달러와 개발과 매출 마일스톤 기술료 7억 7천만 달러 등 7억 8천 5백만달러(8천 8백억원)을 받게 된다. 매출에 따른 경상기술료는 별도다.

유한양행은 지난해 폐암표적항암제와 2천 4백억원의 퇴행성디스크치료제를 기술 수출해 각각 1조 4천억원과 2천 4백억원의 대규모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길리어드가 2가지 약물표적에 작용하는합성 신약 후보물질에 대해 전세계에서 개발 및 사업화 권리를 갖고, 유한양행은 대한민국에서 사업화 권리를 유지한다는 조건이다.

유한양행과 길리어드는 비임상연구를 공동으로 수행하고, 길리어드는 글로벌 임상 개발을 담당한다.

만성진행성질환인 NASH는 간에 지방이 쌓이고 염증을 일으키는 특징을 갖고 있어 간손상 또는 섬유화를 유발해 간기능을 떨어트린다.

진행된 섬유증을 가진 NASH환자는 말기 간질환, 간암 및 간이식 등의 심각한 결과로 발전할 수 있으며 사망 위험성이 매우 높다. 현재 NASH 환자의 치료법은 매우 적다.

유한양행은 "길리어드 사이언스는 만성간염을 비롯한 간질환 치료제 분야에서 세계 최고 수준을 갖고 있는 다국적 제약사로 NASH 치료제 개발의 선두주자로 인정받고 있다"면서 "이번 계약은 우리 회사의 신약후보물질의 가치와 연구 역량을 높게 평가 받은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