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램시마주사제 글로벌 특허 출원
셀트리온, 램시마주사제 글로벌 특허 출원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9.01.02 1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셀트리온이 자가면역질환 치료용 항체 바이오시밀러 램시마(성분명 : 인플릭시맙)의 피하주사 제제인 램시마SC(subcutaneous)의 글로벌 특허 출원을 마쳤다.

셀트리온은 지난해 12월 31일까지 램시마SC를 보호하기 위해 미국과 유럽, 아시아, 중남미, 유라시아, 중동, 아프리카, 오세아니아 등 전 세계 총 90여개국에서 특허 출원을 마쳤다. 특허권은 오는 2037년까지 보호받는다.

이번 특허는 램시마SC 뿐만 아니라 인플릭시맙 피하주사바이오시밀러의 시장 진입을 방어할 수 있도록 구성된 장벽 특허 기능도 담당한다.

전세계 매출 1위인 TNF-α 억제제 휴미라도 의약품의 장벽 특허를 갖고 있다. 이 약물은 램시마SC와 동일한 피하주사제제로 염증성장질환 분야에서 단독 경쟁도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램시마SC가 자가면역질환치료제 36조원 이상의 TNF-α 억제제 시장까지 모두 침투 가능하다고 셀트리온은 기대하고 있다. 피하주사 제제인 휴미라와 엔브렐의 특허 상황을 고려할 때 이들 바이오시밀러는 각각 2023년, 2029년 이전에 미국 출시가 어려운 상황인 만큼 램시마SC가 유일한 대항마로 보기 때문이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램시마SC는 기존에 없었던 제품인 만큼 투여방식과 투여량, 제형 등에 대해 특허로서 보호받을 수 있다"며 "투여방식 변경 및 성능 개선을 통해 환자의 편의성을 높인 램시마SC가 휴미라를 넘어설 수 있는 바이오의약품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