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장질환자 사우나 20분이 적정, 수분보충 필수
심장질환자 사우나 20분이 적정, 수분보충 필수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8.12.26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날씨가 추워지면 많이 사용하는 사우나와 찜질방이 협심증환자에게는 치명적이다. 아울러 고혈압이나 부정맥이 있는 경우에도 주의해야 한다. 특히 음주 후 사우나 이용은 전해질 이상과 탈수가 심해질 수 있어 금해야 한다

추운 몸을 녹여 긴장이 이완되는 효과를 주지만 장시간 사용하면 심장에 무리를 가져오기 때문이다.

장시간 높은 온도에 노출이 되면, 땀을 통해서 체내의 수분이 빠져나가는데, 이때 전해질도 같이 배출되며 전해질에 이상을 초래한다.

또한 땀을 많이 흘리면 심장이 빨리 뛰게되는 등 복합적인 상황들이 심장에 부담을 주면서 협심증을 유발하거나 기존의 질환을 악화시킬 수 있다. 심근경색을 앓은 지 얼마되지 않았거나 불안정협심증으로 진단받은 경우에는 더 주의해야 한다.

사우나나 열탕에서 곧바로 냉탕에 들어가는 행위를 반복할 경우 신체 온도가 급격하게 바뀌면 관상동맥이 수축되거나 경련을 일으킬 수 있어 조심해야 한다.

미국 하버드의대는 심장질환자의 경우 사우나 전에 전문의와 반드시 상담할 것을 권고하고 있다. 협심증, 고혈압, 심장질환 등 심혈관질환자들은 가능한 사우나를 자제해야 한다.

기립성저혈압이 있거나 전립선비대증 약물 복용자 역시 사우나를 조심해야 한다. 

그래도 사우나를 하고 싶다면 시간을 제한하거나 물을 충분히 마셔야 한다. 서울시 대사증후군관리사업지원단 임도선 단장(고려대 안암병원 순환기내과)은 "가급적 사우나 이용을 피하는게 좋지만 필요 시 한 번 이용시간을 15~20분으로 제한하고, 사우나에 들어가기 전에 급격한 체온 변화에 주의한다. 그리고 물을 충분히 마셔 땀으로 빠져나가는 수분을 보충해야 한다”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