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치병 '간질성방광염' 줄기세포로 해결
난치병 '간질성방광염' 줄기세포로 해결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8.12.24 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아산병원 제공
서울아산병원 제공

난치성질환인 간질성방광염을 줄기세포로 치료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간질성방광염은 방광 내에 점막 출혈이나 궤양이 발생해 아랫배에 극심한 통증을 일으키고 심각한 빈뇨 증상으로 일상생활을 어렵게 하는 비뇨기계 질환이다. 

울산의대 서울아산병원 주명수(비뇨의학과), 신동명(의생명과학교실), 김준기(의공학연구소) 교수팀은 간질성방광염 동물에 줄기세포를 투여한 후 관찰한 실험 결과를 생물의학 연구 분야 권위지인 세라노스틱스(Theranostics)에 발표했다.

연구에 따르면 줄기세포를 1회만 투여해도 방광 점막 출혈과 궤양이 없어지고 방광기능 이상과 병리학적 소견들이 모두 호전됐다.

특히 줄기세포가 방광 내에서 어떻게 분화되는지를 알아보기 위해 자체 개발한 고해상동 생체 영상기법도 적용했다.

형광물질을 입힌 줄기세포를 다각도로 정밀하게 관찰할 수 있는 공초점현미경과 직접 제작한 직경 1mm의 소동물용 미세 방광내시경으로 42일간 관찰했다.

그 결과, 줄기세포 주입 후 방광 내벽에 혈관이 형성되고, 줄기세포가 살아있는 세포로 분화돼 점점 줄어들면서 42일째에는 형광물질이 모두 소멸된 것으로 확인됐다.

교수팀은 줄기세포가 쥐의 방광에서 모두 살아있는 세포로 분화됐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밖에도 간질성방광염에서 많이 발견되는 염증 유발세포인 비만세포(mast cell)이 줄기세포 주입 후 줄어들었으며, 점막 출혈과 궤양이 발생한 방광벽도 정상으로 호전됐다.

이번에 사용한 줄기세포는 인간 배아줄기세포에서 유래한 분화한 다분화능 줄기세포로 몸속에서 다양한 형태의 줄기세포로 분화가 가능하다. 효과와 안전성도 입증돼 향후 임상연구에 사용하기 위해 줄기세포 치료제로 승인을 받을 예정이다. 

연구책임자인 서울아산병원 주명수 교수는 "국내 의과학자들의 기술로 글로벌 수준의 줄기세포 치료법을 실용화할 수 있는 기반을 구축했다"며 "이번 전임상시험 결과를 바탕으로 줄기세포치료가 임상에 적용되면 그동안 근본적인 치료법이 없었던 간질성방광염 환자들에 대한 효과적인 치료가 이루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