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장기이식 '거부반응' 혈액으로 조기진단
이종장기이식 '거부반응' 혈액으로 조기진단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8.11.15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종이 다른 동물 끼리 장기이식으로 발생하는 거부반응을 혈액으로 예측하고 진단할 수 있게 됐다.

농촌진흥청은 바이오 장기용 돼지 심장을 이식한 원숭이의 혈액으로 면역반응에 관여하는 중요 유전자 89개를 동시에 분자 진단하는 기술을 확보했다고 15일 밝혔다. 

기존에는 유전자 1개 분석에 약 4시간이 소요됐지만 이 기술을 적용하면 반나절이면 충분하다. 또한 생체조직 검사도 필요없어 이식동물의 고통도 사라진다.

이종 간 장기이식 후에는 거부반응을 줄이기 위해 면역억제제를 투여하지만 자칫 과다 투여될 경우 감염위험이 높아지고 부족시에는 장기거부 반응이 나타난다.

실제로 이번 연구에서 원숭이에 많이 사용되는 면역억제제가 혈액응고유전자를 발현시켜 혈전색전증을 일으키는 것으로 확인됐다.

농진청은 "개발한 분자 진단 기술로 더 많은 결과 자료를 모은다면, 이종 이식에서 발생할 수 있는 합병증을 빠르고 정확하게 진단해 예방하고 치료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연구에는 국립축산과학원과 건국대의대, 서울대의대, 산업체가 참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