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뇨약 포시가 '심부전사망·입원 유의 감소' 재확인
당뇨약 포시가 '심부전사망·입원 유의 감소' 재확인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8.11.12 1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상자 33개국 1만 7천명 역대 시험 중 최대
주요심혈관계사건(MACE) 감소 경향 나타나
심혈관계사망 · 심장마비 · 뇌졸중 안높여

SGLT2억제제 계열 당뇨병치료제 포시가(성분명 다파글리플로진)가 심부전으로 인한 사망 및 입원을 유의하게 줄인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아스트라제네카에 따르면 2018 미국심장협회 학술대회(미국 일리노이주)에서 발표된 최신 임상연구인 DECLARE-TIMI58 결과, 포시가는 위약 대비 심부전 입원 또는 심혈관질환 사망을 17% 낮추는 것으로 나타났다(4.9% 대 5.8%, 위험비(HR) 0.83, 95% 신뢰구간(CI): 0.73-0.95, P = 0.005).

이같은 효과는 심혈관 위험 요인을 가진 환자군(고혈압, 이상지질혈증, 흡연)과 심혈관계 질환 기왕력까지 확인된 환자군에서 일관되게 나타났다.

주요 심혈관계 사건(MACE) 발생 감소 효과는 경향성만 보였을 뿐 통계적으로 유의하지 않았다(8.8% 대 9.4%, 0.93, 0.84-1.03, p=0.17).

아울러 심혈관질환 사망, 심장마비(심근경색) 또는 뇌졸중 등을 증가시키지 않는 것으로 나타나 기존 DECLARE 연구에서 나타난 안전성도 재확인됐다. 

이외에도 위약 대비 사지 절단(1.4% 대 1.3%), 골절(5.3% 대 5.1%), 방광암(0.3% 대 0.5%) 푸르니에 괴저(1건 대 5건) 등도 증가시키지 않았다. 당뇨병성 케톤산증(0.3% 대 0.1%) 과 생식기 감염(0.9% 대 0.1%)도 드물게 나타났다.

DECLARE-TIMI58 연구는 33개국 17,000여명의 환자가 참여하는 등 지금까지 진행된 SGLT-2 억제제의 심혈관계 영향 연구 가운데 가장 규모가 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