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르는 무좀약 '주블리아' 연매출 100억 돌파
바르는 무좀약 '주블리아' 연매출 100억 돌파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8.11.08 0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르는 손발톱무좀약 주블리아(성분명 에피나코나졸)가 연매출 100억원을 돌파했다.

동아ST는 올해 1월부터 이달 1일까지 매출액은 총 101억 4천 4백만원이라고 8일 밝혔다.

지난해 6월에 발매된 주블리아는 반년만에 40억원의 매출을 올린데 이어 올해 6월부터는 월매출 10억원을 돌파하는 급성장을 보이고 있다.

회사관계자는 기존 손발톱무좀치료제의 제한적인 효과와 간독성 등의 부작용으로 치료를 망설이고 있는 환자에게 높은 치료 효과를 보인 덕분이라고 설명했다.

사용 전 손발톱에 사포질할 필요가 없고, 본체와 브러시가 일체형으로 디자인 돼 사용이 편리하다는 것도 장점이다.

주블리아는 국내에서 바르는 제형으로는 유일하게 전문의약품으로 허가 받았다. 지난 2014년 일본의 카켄제약주식회사가 개발한 신약으로 미국 FDA에서도 승인 받았다.

손발톱무좀은 국내에서만 매년 120만 명의 환자가 발생하고 있으며, 전염성이 매우 높아 몸, 머리, 얼굴, 머리카락 등 다른 신체부위는 물론 가족 등 주변인에게도 쉽게 옮을 수 있는 질병이다. 

또한 당뇨병, 말초혈관질환, 면역결핍 등 다른 질환을 동시 갖고 있는 경우 손발톱무좀을 제대로 치료하지 않으면 더 심각한 감염과 합병증을 일으킬 수 있는 만큼 신속한 치료가 필요하다.

한편 동아ST는 전국 9개 종합병원에서 국내 손발톱무좀 환자를 대상으로 주블리아의 효과 및 안전성 데이터 수집을 목적으로 임상4상 시험을 진행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