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릎관절염 중증환자 10명 중 4명은 골다공증 있다
무릎관절염 중증환자 10명 중 4명은 골다공증 있다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8.10.18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거 역상관관계였던 질환 이제는 증상심할수록 비례

무릎 관절염이 심하면 골다공증 위험도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박주현·의정부성모병원 김여형(재활의학과) 교수팀은 국민건강영양조사의 골밀도검사 및 무릎 X레이 데이터의 분서 결과를 골관절염 및 연골조직(Osteoarthritis And Cartilage) 온라인판에 발표했다.

지금까지 무릎 관절염 환자에서는 골다공증이 없다는 연구결과가 많았다. 체중이 많이 나가는 사람에서는 골밀도가 높아 골다공증 위험이 적지만 그 대신 관절에 부하가 많이 걸리기 때문으로 해석돼 왔다.

이번 연구 대상자는 50세 이상 총 5,793명(남성 2,491명, 여성 3,302명). 이들을 나이와 비만, 음주, 흡연, 활동량 동반질환 등을 고려해 분석했다.

그 결과, 무릎 관절염 환자의 골밀도는 기존 연구처럼 정상인 보다 높았지만 중증도가 높을수록 오히려 골밀도는 떨어졌다. 특히 중증 환자의 골밀도가 가장 낮았으며, 골다공증 유병률은 39.5%로 매우 높았다.

박주현 교수는 "무릎 관절염이 심한 환자는 골다공증 동반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확인된만큼 골다공증 검사 및 치료가 필요하다"면서 "특히 무릎관절 전치환술을 할만큼 중증이면 수술 전·후 재활 시 골다공증 가능성을 고려한 재활치료와 낙상의 예방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김여형 교수는 "체중을 실어서 하는 운동은 골밀도를 유지해 골다공증 예방에는 도움되지만, 무릎 관절염이 있으면 통증으로 운동이 어려울 수 있는 만큼 통증 조절과 함께 양쪽 질환의 악화를 예방하는 적절한 재활 운동의 선택이 필수"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