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염력 높은 '결핵' 행방불명 환자 113명
전염력 높은 '결핵' 행방불명 환자 113명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8.10.10 08: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치료를 거부하고 행방불명으로 분류된 결핵환자는 총 188명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바른미래당 최도자 의원이 질병관리본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전국의 행방불명된 결핵환자는 인천 부평구 8명, 서울 강동․노원 각각 6명, 서울 서대문구․금천구 4명, 서울 동대문․종로․영등포․구로, 인천 남동구, 경기 안산시단원, 전북 익산 3명이다.

결핵치료 비용은 국가가 100% 지원하고 있지만 환자가 치료를 거부하는 경우가 많다. 이럴 경우 치료기관은  관할 보건소에 보고하게 된다.

하지만 보건소도 결핵환자와 연락이 두절될 경우 관리를 중단하게 된다.

결핵은 전염력이 높은 만큼 방치된 환자의 주변사람에게 위험하다. 지난 8월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결핵환자 접촉자의 1%가 결핵환자로, 22%는 잠복결핵 상태로 나타났다. 결핵환자와 접촉한 5명 중 1명에서 결핵이 전파된 셈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