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용 진료상담 앱 '아이쿱클리닉' 공식버전 출시
의사용 진료상담 앱 '아이쿱클리닉' 공식버전 출시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8.10.08 1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사용 진료상담 어플리케이션인 '아이쿱클리닉'의 공식 버전이 나왔다.

㈜아이쿱(대표: 조재형)은 디지털 환자상담 플랫폼 아이쿱클리닉(iKooB Clinic)의 공식 앱을 출시했다고 8일 밝혔다.

기존 베타 버전과 다르게 공식버전에서는 카카오톡으로 공유하는 기능이 월 9,900원의 비용을 내야 가능한 유료 서비스로 전환됐다. 

이 앱은 진료실에서 환자에 필요한 진료 정보를 필기해 설명할 수 있는 태블릿 앱 서비스이다. 

의사는 미리 제작된 질환정보 등 진료상담 자료를 불러와 환자에게 설명하거나 진료 음성을 녹음해 환자와 공유할 수 있다.

의사 면허만 있으면 무료로 이용할 수 있으며 교육자료에는 의사의 이름 및 병원 로고가 노출돼 환자들이 의사를 재방문하고 지속적인 소통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했다.

아이쿱 클리닉은 개인 뿐만 아니라 병원의 매니저가 다수의 의사 계정을 단체 관리할 수도 있다. 현재 가톨릭중앙의료원 산하 병원 중 서울성모병원, 성빈센트병원에서 자체 외래 진료 시스템에 도입 전 시범사업을 진행 중이다. 아울러 대형 체인 병원에서 단체 사용을 위한 도입 준비 중이다. 

㈜아이쿱의 대표이자 현직 내분비내과 의사인 조재형 대표는 "최근 헬스케어 분야의 디지털 기술발달과 함께 진료실에서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는 아이쿱클리닉의 서비스에 대해 많은 기업 및 의료기관으로부터 문의가 접수되고 있다"며 "베타서비스를 통해 컨텐츠 및 서비스의 양적, 질적인 개선을 충분히 이루어온 만큼 공식 앱 출시와 함께 보다 적극적으로 시장을 공략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