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추관협착증 종류는 달라도 원인은 '상관절돌기 비대'
척추관협착증 종류는 달라도 원인은 '상관절돌기 비대'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8.10.04 0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척추관협착증 발생은 상관절돌기의 비대 때문으로 확인됐다.

가톨릭관동대학교 국제성모병원 마취통증의학과 김영욱 교수는 '중심 척추관협착증 진단에서 상관절 돌기 면적의 의의'라는 연구결과를 임상노화연구(Clinical interventions in aging)에 발표했다.

척추관협착증이란 신경이 지나는 척추관이 좁아지면서 척수의 신경뿌리를 눌러 통증과 신경증상을 일으키는 증상이다.

부위에 따라 중심(central) 척추관협착증, 경추간공(intervertevral foramen) 척추관협착증, 외측 함요부(lateral recess) 척추관협착증으로 나뉜다.

이번 연구 대상자는 중심 척추관협착증 환자 109명과 정상인 120명. 이들을 요추 자기공명영상(MRI)로 비교한 결과, 중심 척추관협착증 환자의 상관절 돌기 면적이 정상인 보다 평균 26.96㎟ 넓었다. 

유병자 선별 지표인 민감도와 특이도는 각각 83.5%, 83.3%로 상관절 돌기 면적을 통해 중심 척추관협착증을 진단할 수 있다는 사실도 증명됐다.

이에 따라 김 교수는 지난해 추간공 및 외측 함요부에 이어 이번에 중심 척추관협착증의 원인이 상관절돌기 비대라는 사실을 입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