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원제약 '콜대원' CF에 이유리 모델 기용
대원제약 '콜대원' CF에 이유리 모델 기용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8.10.02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짜 먹는 감기약 '콜대원'의 새로운 TV광고 시리즈가 선보인다. 

대원제약(대표이사 백승열)은 지난해 '콜대원'의 광고모델이었던 배우 이유리 씨와 재계약하고 올해에도 위트있는 광고로 본격 감기 시즌을 공략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TV광고는 짜먹는 감기약이라는 점을 강조해 마다가스카르어로 최고라는 의미인 '짜라~'를 외치는 아프리카인의 장면을 담고 있다. 

젊은 층을 공략하기 위해 TV광고 외에도 디지털 무비, 범퍼애드 등 다양한 디지털 채널을 통한 캠페인도 진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