까다로운 '두경부암'도 유전체 맞춤치료
까다로운 '두경부암'도 유전체 맞춤치료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8.09.19 1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후두암·편도암·설암·구강암·하인두암 등 쇄골 상부에 발생하는 암을 가리키는 두경부암에도 맞춤치료가 가능하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한림대 강남성심병원 이비인후-두경부외과학교실 이동진 교수팀은 최근 두경부 편평세포암에서 임상 경과를 예측할 수 있는 세 가지 유전학적 서브타입을 발견해 오럴 온콜로지(Oral Oncology)에 발표했다.

두경부암은 암의 진행 경과와 치료 반응이 개인마다 크게 달라 예측이 어려워 완치가 쉽지 않다.

하지만 교수팀에 따르면 두경부암도 유방암이나 대장암처럼 유전체에 대한 분석이 이뤄지면 맞춤치료가 가능하다. 현재 유방암이나 대장암은 환자의 암 유전체를 파악해 여기에 적합한 치료제 등을 선택하는 등 맞춤치료를 적용하고 있다.

교수팀은 분자생물학적 분석기술로 두경부암의 유전체를 미국 텍사스대 MD앤더슨암센터와 공동 분석했다.

그 결과,  편평세포암의 유전체 발현 신호를 이용하면 후두암·편도암·비인두암 등 다양한 종류에 관계없이 모든 두경부암을 3가지의 분자생물학적 서브타입으로 나눌 수 있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첫번째 서브타입에는 면역치료가, 두번째에는 상피세포 성장인자 수용체 표적치료를, 세번째에는 다학제 치료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교수는 "환자 별로 두경부암의 유전체 특징을 파악하면 적절한 치료법을 결정할 수 있고, 경과도 예측할 수 있다"며 "이번 연구를 통해 앞으로 두경부암도 환자 개개인에 특성화 된 맞춤치료가 가능해질 것"이라고 기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