응급실 의료진 폭행사건 또 발생
응급실 의료진 폭행사건 또 발생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8.09.18 1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 연행 후 다시 찾아와 협박하기도 

응급실 의료인 폭행사건이 또다시 발생했다.

대한의사협회에 따르면 지난 4일 서울 A병원 응급실에서는 술과 수면제를 과다 복용한 환자가 처치 도중 1년차 여성 전공의의 뺨을 때리고 간호사를 발로 차 다치게 했다.

이어 14일에는 지방 B병원에서 소란을 피우고 보안요원을 폭행해 경찰에 연행된 환자가 다시 내원해 유리조각을 들고 의료진을 협박하며 난동을 부리는 사건도 발생했다.

이달 4일 경찰청은 "응급실 폭력사범을 즉시 제압, 체포하고 필요시 전자충격기 활용도 검토하겠다"고 말한바 있다.

또한 응급실 내 폭력사범에 대해서는 공무집행방해 사범에 준해 무관용 원칙으로 대응하며, 특히 흉기를 소지하거나 중대한 피해를 초래한 사범에 대해서는 구속수사하겠다고 밝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경찰에 연행된 가해자가 병원에 다시 나타나 흉기를 들고 난동을 부린 사실에 대해 의협은 유감을 나타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