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진탕과 외상성축색손상'
'뇌진탕과 외상성축색손상'
  • 메디칼트리뷴
  • 승인 2018.09.12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남대병원 재활의학과 장성호 교수

의학을 전공한 전문의뿐만 아니라 의사들과 환자 모두가 읽을 수 있는 쉬운 내용으로 뇌진탕 이후 급성기가 지났어도 후유증상이 있을 경우 필독할만한 책이다.

저자에 따르면 대개 뇌진탕이라고 하면 뇌신경 손상이 아니라서 후유증상이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 하지만 일부 뇌진탕 환자 중에 단순 뇌진탕이 아닌 뇌신경 손상을 말하는 외상성축색손상으로 장기간 고생하는 경우가 간혹 있다. 

초반에 정확한 진단을 받지 못해 제대로 된 치료조차 이루어지지 않다가 외상성축색손상 진단을 받고 치료 후 호전되는 경우도 다수 있다. 

저자는 "이러한 사례들을 겪으며 뇌진탕후 외상성축색손상에 대해 더 이상 고통받지 않았으면 하는 마음에서 책으로 기획했다"고 밝혔다.

저자는 뇌재활 분야에서 SCI급(과학기술논문 인용색인) 저널에 500여 편 이상의 논문을 게재하고 10여 건의 국내 특허를 등록하는 등 활발한 연구 활동을 펼치고 있다. 

2015년에 제1회 신정순 학술상 수상과 함께 논문의 질을 평가하는 피인용도 지수에서 의학계열 전국 2위에 랭크됐다. 2017년에는 최고 석학들로 구성된 학술단체인 한국과학기술한림원에 정회원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