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규모 혈액투석액 플랜트 착공
최대규모 혈액투석액 플랜트 착공
  • 메디칼트리뷴
  • 승인 2018.09.12 13: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C녹십자엠에스, 2020년 양산 체제

GC녹십자엠에스(대표 안은억)가 12일 충북 진천∙음성 혁신단지에서 혈액투석액(Hemo Dialysis Solution) 플랜트의 기공식을 열고 착공에 들어갔다.

약 2 만 2천㎡ 대지에 연간 410만개 혈액투석액 생산이 가능한 이 플랜트는 국내 최대 규모로 기존 GC녹십자엠에스 용인공장 생산규모의 3배 이상이다.

이번 생산 시설 확장은 혈액투석액 사업의 수익성 개선이 목적이다. 지난해 GC녹십자엠에스는 보령제약과 10년간 혈액투석액 장기공급계약을 체결하는 등 국내 혈액투석액 제조의 45%를 담당하고 있다.

GC녹십자엠에스는 2019년 상반기중에 플랜트 건립을 마무리하고 설비설치와 검증, 시생산 등을 거쳐 오는 2020년에는 본격적인 제품 양산에 들어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