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혈구 분포 폭 큰 2형 당뇨환자 심장질환 위험
적혈구 분포 폭 큰 2형 당뇨환자 심장질환 위험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8.09.10 08: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적혈구 크기의 다양성을 보여주는 지표인 적혈구 분포의 폭이 크면 심장질환 위험이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연세의대 강남세브란스병원 내분비내과 박종숙, 남지선 교수팀은  2형 당뇨병 환자들을 대상으로 집단 코호트 연구를 진행해 적혈구 분포 폭과 심장질환의 관련성을 검토해 당뇨병 연구 저널(Journal of Diabetes Research)에 발표했다.

적혈구 크기는 임신이나 노화 때문에 변화될 수 있고, 철결핍성 빈혈, 용혈성 빈혈, 선천성 적혈구 생성 이상 빈혈 등 병적인 상태에서도 커지거나 작아진다. 따라서 적혈구 분포 폭이 증가돼 있으면 혈액 질환을 의심해 볼 수 있다.

이번 연구 대상자는 2형 당뇨병환자 469명. 이들을 적혈구 분포 폭에 따라 3개군으로 나누었다.

그 결과, 분포 폭이 가장 큰 군은 다른 2개 군에 비해 나이가 많고 혈압이 높았다. 대부분 흡연자였으며 비만이 많았으며 당뇨병 유병기간은 상대적으로 길었다.

동맥경화의 진행도를 추정할 수 있는 지표인 경동맥의 내중막도 두꺼웠다. 1mm이상 두꺼워질 경우 심혈관질환 발생 가능성이 있다. 

이번 연구에서 적혈구 분포 폭이 가장 큰 군은 가장 낮은 군에 비해 경동맥 내중막 두께가 1mm 이상일 확률이 2.12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적혈구 분포 폭이 중간인 군은 1.68배 높았다.

남 교수는 심혈관질환과 적혈구 분포의 관련성 연구는 대부분 규모가 작았고 정상인에 비해 2~3배 이상 심혈관질환 발생 위험을 안고 있는 당뇨병환자를 위한 연구도 없었던 만큼 이번 연구에 의미를 부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