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근경색환자 절반은 '금연실패'
심근경색환자 절반은 '금연실패'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8.08.22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은 이 기사와 무관함)
(사진은 이 기사와 무관함)

심근경색환자의 약 절반은 금연에 실패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분당서울대병원 재활의학과 김원석, 백남종, 순환기내과 박진주 교수 연구팀은 건강보험공단 데이터 분석 결과, 심근경색 환자는 긍정적인 건강행태로 변화하는 비율이 낮다고 일본순환기학회지 Circulation Journal에 발표했다.

연구 대상자는 우리나라 건강보험공단 데이터에서 심근경색으로 관상동맥시술 및 관상동맥우회술을 받은 환자 1만 3천여명.

이들의 건강행태의 변화와 건강행태 변화와 사망률 및 재치료율의 연관성을 분석한 결과, 심근경색 발생 이전에 흡연했던 환자 4,180명 가운데 44%(1,856명)는 여전히 흡연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신체활동이 부족한 환자 9,747명 가운데 89%(8,672명)는 여전히 신체활동이 부족한 상태였으며, 발생 전에는 활동적이었던 3,705명 가운데 37.2%(1,379명)는 발병 후 비활동적으로 변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계속 흡연하거나 발병 후 흡연하기 시작한 환자의 사망위험은 각각 1.6배, 1.8배 높았다.

활동량을 발병 전후에 충분히 유지한 환자는 사망위험이 약 37% 줄었으며 발병 후 활동량이 늘어난 환자는 약 32% 감소했다. 활동량을 늘린 환자는 심근경색 재치료율이 약 24% 줄어들었다.

순환기내과 박진주 교수는 "심근경색으로 치료를 받은 이후에도 담배를 멀리하고 충분한 운동량을 유지하는 등 건강한 생활습관으로의 교정과 유지를 위한 노력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재활의학과 김원석 교수도 "안전하고 효과적인 운동치료를 유도해 관상동맥질환의 위험인자를 개선해 나가는 심장재활 프로그램을 적극적으로 이용하는 것도 심근경색 환자들에게 상당한 도움이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