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유나이티드 표적항암제 물질특허
한국유나이티드 표적항암제 물질특허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8.08.16 1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유나이티드제약(대표 강덕영)가 개발 중인 표적항암제 기술이 특허청으로부터 물질 특허 승인을 받았다.

이 항암제는 폴로유사인산화효소1(Polo-Like Kinase1, 이하 PLK1)를 억제하는 기전을 갖고 있다. 

암 조직내 PLK1 발현은 암의 증식 및 전이와 관련이 있다고 알려져 있어 PLK1의 발현량은 다양한 암의 악성화를 추적할 수 있게 해준다. 

PLK1 억제제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지원하는 한국연구재단 신약후보물질 발굴사업(2014년 선정)의 성과로, 현재 물질 특허를 포함해 2건의 국내 특허가 등록됐다.

한국유나이티드제약에 따르면 현재 PLK1 억제제의 효과는 유방암과 전립선암에서 입증됐다. 혈액 독성평가에서 안전성이 확인됐으며, 경구 투약도 가능하다.

안전성이 높고 경구 투약이 가능한 천연물 표적 PLK1 억제제로 개발될 경우 호르몬 저항성 종양치료에 효과적인 글로벌 신약이 될 것이라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한편 PLK1 억제 항암제 기술은 지난해 7월 한국유나이티드제약이 서울대학교 산학협력단(광주과학기술원/한국화학연구원 참여)으로부터 소유권을 갖기로 합의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