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 일차의료 만성질환관리제 전면 수정 요구
의협, 일차의료 만성질환관리제 전면 수정 요구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8.08.13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장 전문가인 의료계 반드시 참여해야" 
"추진단에서 일차의료보건의료학회 빼라" 

일차의료 만성질환관리사업이 내년 하반기에 시행될 예정인 가운데 의료계가 시범사업의 모형안과 추진단 수정을 요구했다.

일차의료 만성질환관리사업은 의원급 만성질환관리제 시범사업·지역사회 일차의료 시범사업·만성질환 수가 시범사업 등 기존 의원급 만성질환관리 사업을 통합하는 모형이다. 이를 위해 지난 6월말 정부는 일차의료 만성질환관리 추진단을 출범시켰다.

의협과 16개 광역시도의사회는 12일 성명서를 통해 "실제 시범사업에 참여해야하는 의료계의 제대로 된 의견 수렴없이 일방적으로 시범사업 계획을 추진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들은 또 추진단이 보건복지부와 질병관리본부 등 6개 정부단체와 함께 한국일차보건의료학회도 참여한 점도 문제삼았다.

특히 의사, 한의사, 간호사 등으로 구성된 이 학회에 대해 의협은 추진위원회에서 제외할 것을 강력 요구했다.  

이와함께 △동네의원의 케어 코디네이터 고용안정을 위해 건강보험재정이 아닌 국고지원금 필요 △시범사업 재검토 및 고혈압, 당뇨병 외 다른 만성질환으로 확대 △건강보험공단의 일차의료지원센터 설립 반대 등을 주장했다.

이들은 이같은 요구가 반영되지 않을 경우 일차의료 만성질환관리제 시범사업에 참여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