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모판협착증에 경피적판막치환술 국내 첫 성공
승모판협착증에 경피적판막치환술 국내 첫 성공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8.08.08 0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대안암병원 순환기내과 유철웅 교수팀

승모판협착증에 대한 경피적 판막치환술이 국내 처음으로 성공했다.

고려대 안암병원 순환기내과 유철웅 교수팀은 수술 후 발생한 승모판 협착증 환자에게 수술없이 판막을 이식했다고 밝혔다. 

교수팀에 따르면 경피적 승모판막 이식술이 국내에서 이뤄진 적이 있지만 모두 승모판 역류증 환자가 대상이었다.

수술 환자는 81세 고령으로, 2010년 중증 승모판 협착증으로 승모판막 치환수술을 받았다. 하지만 수술 후에도 승모판 협착증이 진행돼 결국 중증 승모판 협착증에 폐고혈압까지 동반됐다. 

2017년 경피적 승모 판막 풍선확장술을 받았으나 이후에도 일상생활이 불가능할 정도의 호흡곤란이 진행됐고, 수면이 불가능할 정도로 숨이 차고 전신쇠약으로 컨디션이 안좋아지고 있었다.

경피적 승모판막 이식술(TMVI 또는 TMVR)은 가느다란 도관으로 대퇴정맥을 통해 우심방에 접근해 심방중격에 구멍을 뚫어 승모판에 인공판막을 삽입하는 고난이도 시술이다. 

이 시술은 대동맥판막 협착증 환자에 많이 사용되지만 승모판막 질환에는 매우 제한적이다. 특히 승모판막 협착증은 승모판막 역류증에 비해 시술이 까다롭다고 알려져 있다. 교수팀은 이미 승모판역류증 환자에 이 시술로 치료한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