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면제 복용자 암 발생 위험 30%↑...식도암 최대 57%↑
수면제 복용자 암 발생 위험 30%↑...식도암 최대 57%↑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8.08.07 1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면제가 암 발생 위험을 30% 높인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식도암의 경우 최대 57% 까지 높아진다.

명지병원 가정의학과 김홍배 과장은 10년간 발표된 수면제와 암 발생 위험의 역학 연구결과 6편을 분석해 대한가정의학회 영문판(Korean Journal of Family Medicine)에 발표했다.

연구 대상자는 총 183만 434명(수면제 사용자 20만 2,629명, 비사용자 162만 7,805명).

수면제 사용자와 비사용자를 비교한 결과, 사용자의 암발생 위험이 비사용자에 비해 29% 높았다. 연구디자인, 지역, 질적 수준을 조정해도 결과는 마찬가지였다.

암종 별 위험률은 식도암이 57%로 가장 높았으며, 이어 간암, 신장암, 췌장암, 폐암 순이었다.

유방암과 뇌종양은 통계적으로 유의하지는 않았지만 수면제 사용과 발생 위험은 관련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궁경부암, 난소암, 방광암, 대장암, 구강암은 별다른 상관관계가 없었다.

지역별로는 유럽이 13%인데 비해 아시아에서는 48%로 크게 높아 인종별로 차이가 있었다.

수면제 종류 별 암발생 위험은 졸피뎀계열이 1.34배, 벤조디아제핌계열은 1.15배였다.  

김홍배 과장은 수면제 복용와 암 발생에 대해 "수면제의 감염 유발과 감염정도가 암 발생과 관련이 있으며 암 위험에 노출된 사람이 수면제를 더 많이 복용했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