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뇨병 잘걸리는 한국인, 췌장 작고 기능낮은 탓
당뇨병 잘걸리는 한국인, 췌장 작고 기능낮은 탓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8.07.27 14: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인이 서양인보다 당뇨병에 잘 걸리는 이유가 밝혀졌다.

분당서울대병원 내분비내과 임 수 교수는 한국인은 서양인에 비해 식사량이 적고 비만도도 낮지만 췌장이 작고 기능이 약해 인슐린 분비능이 떨어져 당뇨병에 잘 걸린다는 연구결과를 당뇨병·비만·대사 연구저널(Diabetes, Obesity and Metabolism)에 발표했다.

이번 연구 대상자는 체격과 나이(30대)가 비슷한 한국인과 서양인 각각 43명. 이들은 공복혈당 및 당화혈색소 수치, 총콜레스테롤, 중성지방, HDL-콜레스테롤, LDL-콜레스테롤에 차이가 없었다.

표. 서양인과 한국인의 췌장 용적 및 인슐린 분비능 비교
표. 서양인과 한국인의 췌장 용적 및 인슐린 분비능 비교

우선 컴퓨터단층촬영(CT)로 췌장의 크기와 인슐린 분비능을 비교한 결과, 한국인의 췌장 크기는 서양인보다 12.3% 작았으며, 췌장내 지방량은 22.8%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인슐린분비능 역시 36.5% 낮아 췌장기능도 약한 것으로 확인됐다.

즉 한국인은 서양인과 체격이 비슷해도 췌장 크기가 작고 인슐린분비능이 떨어지는 만큼 당뇨병 발생에 취약하다는 사실을 보여준다.

임 교수는 "서양인에 비하면 식사량이 적고 비만도가 낮은데도 국내 당뇨병 환자가 증가하는 새로운 근거를 제시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최첨단의 컴퓨터 단층 촬영 기법을 이용해 췌장의 볼륨을 정확하고 객관적으로 측정했다는 점, 한국인과 서양인을 비교했다는 점, 그리고 췌장기능을 정밀하게 측정했다는 점에서도 의미가 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