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론병환자 생물학적제제 투여중단 기준 마련
크론병환자 생물학적제제 투여중단 기준 마련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8.07.24 0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기투여로 완전치료되면 44%는 재발안해
혈중 약물농도 2.5μg/mL 이하면 재발률 최소

크론병환자에 생물학적제제(인플릭시맙) 투여를 중단하는 기준이 마련됐다.

삼성서울병원 소아청소년과 최연호 교수팀, 경북대 의과대학 강빈 교수팀은 중등도 이상의 크론병 환자를 약 7년간 추적관찰한 결과를 국제 염증성 장질환저널인 Journal of Crohn’s and Colitis에 발표했다.

크론병은 입에서부터 항문까지 소화기관 어디에나 발생할 수 있는 만성 염증성장질환으로, 전체 환자 중 약 25%가 20세 이전 소아청소년으로 알려져 있다. 

생물학적제제는 크론병 치료에 효과적이지만 장기간 사용할수록 감염이나 종양이 발생할 우려가 있다. 때문에 언제 약물을 중단하는지가 매우 큰 관심사다.

이번 연구대상자는 소아청소년 크론병환자 63명. 평균 14.9세에 진단을 받았으며 생물학적제제 투여기간은 평균 12개월 이상이었다.

약물투여를 중단하고 재발률을 확인하자 38명에서 크론병이 재발했다(재발률 약 60%). 시기별 재발률은 중단 첫해에 19%, 4년 후에 약 62%, 6년 후에 약 75%였다.

약물 조기투여로 완전히 치료된 경우에는 6년 내 재발률이 약 56%였다.나머지 44%는 재발하지 않은 셈이다.

또한 이번 연구에서는 약물의 혈중농도가 2.5μg/mL 이하이면 상대적 재발 위험이 약 7.2배 낮게 나타나 약물투여 중단의 과학적 근거도 마련됐다.

최 교수는 "이번 연구로 어떤 환자가 약물을 끊고, 어떤 환자들은 치료를 이어갈지 선별할 수 있는 길이 열려 앞으로 환자 치료의 정확성과 효과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