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성모 소장이식술 17번째...국대 최다 기록
서울성모 소장이식술 17번째...국대 최다 기록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8.07.16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른쪽부터)대전성모 황정기 교수, 의정부성모 김지일 교수, 이식환자 보호자, 이식환자, 서울성모 정재희 교수, 성바오로 김미형 교수, 서울성모 외과 김용선 전공의
(오른쪽부터)대전성모 황정기 교수, 의정부성모 김지일 교수, 이식환자 보호자, 이식환자, 서울성모 정재희 교수, 성바오로 김미형 교수, 서울성모 외과 김용선 전공의

서울성모병원이 국내 최다 소장이식수술을 기록했다.

가톨릭의대 다장기이식팀은 난치성 중증질환자에게 소장을 이식해 총 17번째의 소장이식술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소장을 이식받은 환자는 52세 남성으로 위장관간질종양으로 의심되어 장절제 수술 중 소장과 대장을 대량으로 절제하여 단장증후군이 발생했다.

중심정맥을 통해 수액으로 영양을 공급받아온 이 환자는 정맥요법이 지속되면서 간기능에 이상이 발생해 소장이식이 간절했다. 이식대기 끝에 뇌사자의 장기를 이식받아 지난달 19일 퇴원했다. 

가톨릭의대는 지난 2004년 소장이식 수술을 시작했으며 소장이식 후 5년 환자 생존율은 73.3%로 외국에 결줄만큼 높은 수준이다. 

지난 2015년에는 위장관희귀질환 소아에 뇌사아의 장기 6개를 이식하는 국내 최초 변형다장기이식수술에 성공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