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력의학원 "연구와 진료기능 모두 강화"
원자력의학원 "연구와 진료기능 모두 강화"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8.07.13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자력의학원이 신임 원장 취임과 함께 과학기술특성화병원 육성과  진료기능 두마리 토끼를 잡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김미숙 원장은 13일 기자간담회(의학원 방사성연구동)에서 향후 운영계획와 발전 방안을 소개했다. 우선 국가과학기술 역량을 결집해 첨단 진료를 할 수 있는 과학기술특성화병원을 목표로 제시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 산하 출연연구소의 바이오헬스케어 분야 개방형 연구플랫폼 및 테스트베드 역할을 수행한다. 원자력병원은 과기정통부 산하 기관이다.

특성화 병원을 추진하는 세부 전략으로는 맞춤형 혈액자원 분양, 인체자원에 임상정보 결합을 제공해 양질의 빅데이터를 제공한다. 아울러 식품의약품안전처의 허가와 승인 절차 지원과 바이오헬스케어 연구 컨설팅도 제공할 계획이다.

최근 생활방사선의 관심이 높아진 만큼 인체에 미치는 생활방사선의 영향, 국제기구와의 공조확대, 방사선피폭 영향검사 기술 연구를 통해 표준화된 진료시스템을 구축하고 적정 치료를 제공할 계획이다.

병원 기능 강화를 위해 생활건강증진부를 새로 만들었다. 기존 국가방사선비상진료센터의 방사선영향클리닉을 이관해 지난달 부터 방사선영향진료팀과 종합암검진센터 운영에 들어갔다.

또한 국내 최대 규모의 의료용 방사성동위원소 생산 인프라를 보유하고 있는 만큼 국가방사성의약품센터를 구축해 성과를 창출할 계획이다.

이는 국내 의료용 방사성동위원소의 보급, 연구, 활용 증진을 통한 국민건강 증진과 과학기술 발전, 산업생태계 발전에 기여에 목적을 두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