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응고제 '자렐토' 출혈억제효과 동양인서 재확인
항응고제 '자렐토' 출혈억제효과 동양인서 재확인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8.07.11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첫 리얼월드 XANAP 연구 결과 발표

항응고제 자렐토(성분명 리바록사반)의 출혈 억제 효과가 동양인에서도 입증됐다. 자렐토는 NOAC(비-비타민 K 경구용 항응고제) 중 하나다.

바이엘코리아에 따르면 NOAC 최초의 동양인환자 대상 전향적 리얼월드연구 XANAP 결과가 아시아∙태평양부정맥학회지 Journal of Arrhythmia에 발표됐다.

자렐토의 안전성 및 효과를 평가하기 위한 이 연구의 대상자는 한국인 환자 844명이 포함된 아시아 10개국 2,273명의 비판막성 심방세동환자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자렐토 투여환자의 주요 출혈 및 뇌졸중 연간 발생률은 각각 1.5%와 1.7%로 낮게 나타나 효과가 재확인됐다.

위장관 및 두개내 출혈 발생률 역시 0.5%와 0.7%로 비교적 낮아 안전성도 확인됐다. 자렐토 복용환자의 96% 이상은 주요 출혈, 뇌졸중 및 전신색전증 또는 모든 원인에 의한 사망을 경험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연구책임자인 고대안암 순환기내과 김영훈 교수는 "이번 연구에서 자렐토 투여 동양환자의 출혈위험이 낮은 것으로 나타나 약물의 안전성이 재확인됐다"면서 "뇌졸중이 환자와 우리 사회에 미치는 부정적인 영향을 예방할 수 있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고 평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