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암제 '린파자' 질병진행 억제효과 3상 임상서 확인
항암제 '린파자' 질병진행 억제효과 3상 임상서 확인
  • 메디칼트리뷴
  • 승인 2018.07.11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OLO-1 결과 "BRCA 변이 난소암 유의하게 개선"

항암제 린파자(성분명 올라파립)의 효과가 3상 임상시험을 통해 입증됐다. 린파자는 최초의 폴리 ADP-리보스 중합효소(PARP)억제제다. 

아스트라제네카와 MSD는 지난달 27일 린파자(정제)의 3상 임상시험인 SOLO-1 결과를 발표하고 유의미한 효과를 얻었다고 밝혔다.

SOLO-1의 대상자는 1차 항암치료 이후 유지요법으로 린파자를 투여받은 BRCA 유전자 변이(BRCAm) 진행성 난소암 환자.

위약 대조군과 무진행 생존기간(PFS)의 개선효과를 비교한 결과, 유의한 개선효과가 확인됐다. 안전성과 내약성도 이전 임상시험과 같았다.

양사는 이번 결과에 대해 "1차 치료 후 유지요법으로서 유의미한 효과를 보여준 유일한 PARP 억제제로서의 가치를 확인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