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지럼증 지나치게 강하고 반복되면 귀 아닌 뇌질환 의심
어지럼증 지나치게 강하고 반복되면 귀 아닌 뇌질환 의심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8.07.11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지럼증이라도 증상이 심하거나 자주 반복되면 원인 질환이 다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분당서울대병원 어지럼증센터 이선욱 전임의(제1저자)와 센터장인 김지수 교수(책임저자)는 원인 미상의 반복적 어지럼증 환자에서는 기존 어지럼증 환자와는 다른 특성이 있다고 미국신경과학회 저널에 발표했다.

반복적인 어지럼증을 일으키는 대표적인 원인 질환은 이명, 이충만감(귀가 꽉 찬 느낌), 청력소실을 동반하는 메니에르병, 편두통과 함께 어지럼증이 발생하는 전정편두통이 꼽힌다. 드물지만 뇌종양이나 뇌혈관질환 등도 원인이다.

하지만 반복성 어지럼증을 겪는 환자 중에는 여러 번 검사에도 불구하고 원인이 알 수 없어 치료하기 어려웠다.

이번 연구 대상자는 반복적 어지럼증환자 338명. 이들에게 각종 전정검사와 자기공명영상(MRI)을 실시하고 데이터를 분석했다. 그 결과, 일부 환자에서는 기존 어지럼증 환자와는 달리 소뇌와 뇌간의 전정기능이 불안정하고 비정상으로 나타났다.

특히 눈떨림 증상이 기존 어지럼증 환자에 비해 최대 3배 지속됐으며, 강도 역시 높았다. 멀미증상도 심했다.

연구팀에 따르면 이러한 환자는 평상시에 큰 불편이 없지만 외부환경 등으로 신체에 변화가 발생하면 어지럼증이 발생하는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신경기능 억제제인 바클로펜을 투여하면 어지럼증과 멀미 증상이 크게 좋아져 눈 떨림도 급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연구는 원인을 알 수 없는 반복성 어지럼증을 극복하는 실마리를 제공한 것이라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