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삼 장기복용 노인 인지기능 감소 억제
인삼 장기복용 노인 인지기능 감소 억제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8.07.10 1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삼을 5년 이상 장기 섭취하면 인지기능 유지에 효과적이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분당서울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김기웅 교수팀은 인삼 섭취량과 인지기능의 관련성을 추적해  알츠하이머 연구와 치료(Alzheimer's Research&Therapy)에 발표했다.

연구 대상자는 60세 이상 노인 6,422명. 이들을 2010년부터 2016년까지 2년 간격으로 추적관찰했다.

인삼 복용량과 기억력의 관련성을 검토한 연구는 있었지만 대상자는 35~80세로 연령대 범위가 넓은 만큼 노인층에 특화시킨 연구는 이번이 처음이다.

연구팀은 인삼 복용기간을 '무섭취' '5년 미만' '5년 이상' 등 3개군으로 나누어 인지기능 장애 정도를 검사했다.

그 결과, 무섭취군에서는 32.6%, 5년 미만군에서는 27.1%, 5년 이상군에서는 24.7%로 최대 7.9%포인트의 차이를 보였다.

연구팀은 또 치매 및 경도인지장애 정돠와 뇌기능 장애 발생 여부를 파악하는 신경인지설문조사와 치매조기선별검사도 실시했다.

이 조사와 검사에서는 노인의 인지기능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나이, 성별, 학력, 사회경제적 상태, 흡연, 음주, 동반 질환, 우울증상 및 치매 위험유전자 존재 여부 등을 조정했다.

그 결과, 인삼을 꾸준히 섭취한 노인은 그렇지 않은 노인에 비해 인지기능이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연구 결과는 보건복지부와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의 지원을 받은 '한국인의 인지노화와 치매에 대한 전향적 연구'에서 나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