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 "발암물질 발사르탄 사건 식약처장 엄중 문책감"
의협 "발암물질 발사르탄 사건 식약처장 엄중 문책감"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8.07.09 1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발암 가능성이 있는 물질이 함유된 고혈압 약물로 환자의 불안감이 높아지는 가운데 대한의사협회가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의 엄중 문책을 요구했다.

의협은 9일 "고혈압환자가 600만명을 상회하는 상황에서 가장 큰 피해자는 환자"라며 "식약처의 인허가에 따라 해당 의약품을 믿고 처방한 의사들 또한 크게 분노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번 사태는 의약품의 원료에서 부작용까지 안전관리에 책임이 있는 식약처의 직무유기인 만큼 식약처장을 비롯한 관련자들에 대한 엄중 문책이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이번 사태의 근본 원인은 비용 대비 효율성만을 추구하고 의학적 원칙을 무시한 잘못된 약가결정구조 탓이라고 지적했다. 중국산과 같은 값싼 원료 사용해 이익을 최대화하려 하고, 복제약에 터무니없이 높은 약가를 책정해 제약사는 연구, 개발에 대한 노력을 굳이 하지 않아도 존립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줬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의협은 현재 시판되는 모든 제네릭 의약품에 대한 원료의약품의 안전성 재조사, 그리고 엄격한 기준의 생동성시험 기준 마련을 요구했다.

한편 의협은 이번 사태가 성분명 처방은 불가하다는 점을 반증하는 것이며, 이에 따라 저가약 인센티브제도 역시 폐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