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pylori 감염'은 심혈관질환 발생 위험인자
'H.pylori 감염'은 심혈관질환 발생 위험인자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8.07.04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암 발생의 주요 원인인 헬리코박터 파일로리(H.pylori)가 심혈관질환 위험을 높인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연세대학교 강남세브란스병원 내분비내과 이민영, 강신애, 심장내과 이병권, 소화기내과 김지현 교수 연구팀은 위내시경 조직검사와 심장혈관CT 검사를 받은 성인 463명을 대상으로 H.pylori와 심혈관질환의 관련성을 분석해 미국 공공과학도서관 온라인 학술지 플로스원(PLOS ONE)에 발표했다.

기존 연구에서는 H.pylori로 인한 전신 염증이 심혈관질환에도 영향을 줄 수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하지만 이는 심혈관질환이 발생한 사람을 대상으로 한 만큼 관련성을 확인하는데 한계가 있었다.

이번 연구 결과에 따르면 H.pylori 감염자는 50% 이상 좁아진 심혈관의 존재 위험이 비(非)감염자 보다 약 3배 많았다.

감염자는 또 혈관 속에 혈전을 생성하는 죽상경화반이 더 많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밖에도 H.pylori 감염자는 혈관 건강에 좋은 HDL 콜레스테롤(HDL-C) 수치는 낮은 반면, 지방간, 내장 비만 등과 관련하는 중성 지방 수치는 높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