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항응고제 'NOAC', 와파린 보다 우수 입증
새 항응고제 'NOAC', 와파린 보다 우수 입증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8.07.02 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픽사반·다비가트란·리바록사반, 안전 · 효과 우위 
새 항혈소판제 기존 약제 보다 사망위험↓ 출혈위험↑

새 경구용 항응고제 NOAC(New Oral Anti-Coagulant)이 와파린에 비해 안전하고 효과적이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아울러 새 항혈소판제는 기존 클로피도그렐에 비해 사망위험은 적지만 출혈위험은 약간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보건의료연구원(NECA)이 국내 실제 임상자료(리얼월드 데이터)를 이용해 '새 항응고제 및 항혈소판제 사용의 안전성 및 효과 분석 결과를 2일 발표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심방세동 환자 데이터 5만 6천명의 데이터를 이용해 NOAC과 와피린을 비교한 결과, 사망위험은 NOAC이 와파린에 비해 25% 낮았다. 

뇌졸중/전신색전증과 심근경색증 발생 위험은 각각 28%, 30% 낮아 NOAC의 효과가 와파린보다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

3가지 NOAC 약제인 아픽사반, 다비가트란, 리바록사반 모두 와파린에 비해 우수했다. 다비가트란과 아픽사반은 와파린에 비해 출혈 위험이 19%, 33% 낮았고, 리바록사반은 출혈 위험에 대한 통계적 차이가 없었다. 

한편 급성관상동맥증후군을 대상으로 실시한 신구 항혈소판제의 비교에서는 새로운 약제인 티카그렐러와 프라수그렐이 기존 약제인 클로피도그렐에 비해 사망위험은 낮게 나타났지만 출혈위험은 다소 높았다.

급성관상동맥증후군을 대상으로 하는 항혈소판제의 경우, 새로운 약제는 기존 약제인 클로피도그렐에 비해 사망위험은 18% 낮았지만, 출혈위험은 다소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각각 30%, 19%).

이번 연구결과에 대해 NECA는 "후향적 코호트연구로서 방법론적인 제한점이 있어 해석에 주의가 필요하다"면서도 "기존에 서양인에서 알려진 많은 임상연구결과가 실제 대규모 한국인 코호트에서도 확인되었다는데 큰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