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암 말기환자도 전환수술요법으로 3년 생존율 61%
위암 말기환자도 전환수술요법으로 3년 생존율 61%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8.06.22 1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항암치료로 전이병변 줄인 후 수술로 암 제거

위암 말기에 해당하는 4기 환자도 항암화학요법 후 광범위 위절제술을 하면 생존율을 높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위암 말기는 4기의 진행성 위암으로 간, 폐, 뼈 혹은 복막 등 타 장기에 암이 전이되거나 위에서 멀리 떨어진 원격임파선까지 전이된 상태를 말한다.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암병원 위암센터(위장관외과) 박조현·서호석 교수팀은 2010년~2015년 서울성모병원 등 가톨릭의대 산하 8개 부속병원 외과에서 4기 위암환자를 분석해 국제 외과학회 학술지 세계외과저널(World Journal of Surgery) 인터넷판에 발표했다.

연구 대상자는 총 419명. 이들을 항암화학단독요법군(212명), 완화적 위 절제술 후 항암화학요법(124명), 항암화학요법 후 광범위 위절제술(전환수술군, 23명), 완화적 목적의 보존적 치료군(60명)으로 나누었다.

분석 결과, 3년 생존율은 항암화학단독요법군이 12%인데 비해 전환수술군은  42.8%로 유의차를 보였다. 항암요법에 반응을 보인 환자만을 대상으로 한 경우에는 각각 16%와 61%로 큰 격차를 보였다.

전환수술이란 항암치료로 위암을 절제할 수 있는 상태로 만들고 수술하는, 이른바 전이병변을 치료하거나 줄인 다음 수술로 암을 제거하는 것이다.

박조현 교수는 "현재까지 4기 진행성 위암 환자의 생존율은 매우 낮지만 이번 연구가 새로운 치료 방향을 제시할 것"이라면서 "말기암을 포함한 진행성 위암 환자라도 희망을 갖고 적극적으로 주치의와 치료에 임해야 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