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피린 3년 복용시 위암 발생위험 21% 감소
아스피린 3년 복용시 위암 발생위험 21% 감소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8.06.21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스피린을 장기 복용하면 위암 발생 위험이 줄어든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상민 교수팀(1저자 김민형 연구원)은 국민건강보험공단 빅데이터를 활용해 7년간(2007-2013) 추적 관찰해 아스피린 누적 사용량과 위암 발병률의 관련성을 조사해 미국위장관학회지(The American Journal of Gastroenterology)에 발표했다.

항혈소판제로 사용되는 아스피린은 최근에는 암세포 자멸사 기전 등으로 항암효과가 있다는 연구 결과들이 나오고 있다. 일부 연구에서는 아스피린이 대장암과 위암 등의 발병률을 줄여준다는 결과가 보고됐다.

이번 연구의 대상자는 국가건강검진자 46만 1천여명. 이들을 성별, 나이, 소득수준, 흡연여부, 알콜섭취 횟수, 운동여부 등 다양한 건강관련 교란 요인들을 보정한 결과, 아스피린 누적 사용 기간이 길수록 위암 발생률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사용 기간별로 보면 1~2년의 경우 4%, 2~3년은 15%, 3~4년은 21%, 4~5년은 37%로 사용기간에 비례해 감소했다.

연구팀은 "누적 사용량과의 정량적인 상관관계는 단순 상관관계보다 한 단계 높은 연관성을 시사한다"면서 "특히 아스피린을 3년 이상 사용한 경우에 위암 발생률이 통계적으로 유의하게 낮았다"고 전했다.

김민형 연구원은 "이번 연구는 아스피린 장기 처방군에서 위암 발생률이 낮다는 주장을 입증해 준다"면서도 "아스피린 장기 처방 대상자를 늘려야하는지에 대해서는 추가 연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