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궤양치료제 장기사용시 골절위험 증가
위궤양치료제 장기사용시 골절위험 증가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8.06.19 12: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보건의료연구원 PPI 10년 투여 240만명 대상 연구결과

위궤양치료제 프로톤펌프인히비터(PPI)를 장기 투여하면 골절위험이 증가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한국보건의료연구원(NECA)은 소화성 궤양 및 역류성 식도염 환자를 대상으로 PPI와 1년 이상 장기투여시 골다공증성 골절 위험 발생률을 분석해 발표했다.

PPI는 작용기전상 칼슘의 흡수를 방해해 골절을 증가시킨다는 문제가 제기되어 왔다. 현재 국내에서는 오메프라졸 등 8개 성분이 판매되고 있다.

이번 연구 대상자는 2006년 1월부터 2015년 12월까지 10년간 국내에서 소화성 궤양 및 역류성 식도염 치료를 받은 환자 약 240만명.

연구 결과, PPI 복용 기간이 긴 환자는 복용하지 않은 환자에 비해 골절 발생 위험이 높아졌다.

PPI를 전혀 복용하지 않은 환자 대비 골절위험은 복용기간이 30일 미만인 경우 8% 증가, 60일 이상~90일 미만은 11%, 180일~1년 미만은 18%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복용기간인 1년 이상이면 42%나 증가해 장기 복용의 위험성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50대는 54%, 80대 이상은 78%로 나이가 많을수록 장기 복용에 비례해 골절 위험도 높아졌다. 
 
연구에 따르면 소화성 궤양 및 위식도 역류질환으로 약물치료를 받은 국내환자는 약 3천 5백만명으로 해마다 증가하고 있다.

치료제 사용량도 증가했으며 특히 PPI 사용량은 2006년 22%에서 2011년에는 2,660억원으로 급증했다.

연구책임자인 고려대 안산병원 가정의학과 김도훈 교수는 "의료진은 PPI 처방 시 반드시 환자의 누적 복용 기간을 확인하고, 복용기간이 길어질수록 처방을 지속할지 주의 깊게 판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교수는 또 "특히 골절 위험이 높은 고령 및 골다공증 환자와 여러 만성질환을 동반한 환자들에게는 PPI 장기 복용의 위험성을 알리고, 골절 예방과 골다공증 관리 노력도 병행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