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 미세먼지 탓 '안구건조증' 꾸준히 증가
스마트폰 · 미세먼지 탓 '안구건조증' 꾸준히 증가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8.06.14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눈 속에 이물감이나 뻑뻑한 느낌이 드는 안구건조증 인구가 꾸준히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 최근 5년간(2013~17년) 안구건조증의 빅데이터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안구건조증 진료환자는 2017년 약 231만 명으로 8.9% 증가했다. 매년 평균 2.1%씩 증가한 것이다.

성별로는 남성이 68만명에서 75만명으로 약 12%, 여성은 145만명에서 156만명으로 7.4% 증가했다. 인구 10만명 당 환자는 여성이 남성의 약 2배 많았다.

연령대 별로는 50대가 약 20%를 차지해 가장 많았다. 이어 60대(17%), 40대(16%) 순이었다. 또한 안구건조증 환자수는 봄에 최정점을 찍은 다음 가을까지 감소하는 경향을 보였다. 

안구건조증 환자가 꾸준히 증가한 이유는 스마트기기 사용과 미세먼지 증가가 원인으로 꼽혔다. 일산병원 안과 박종운 교수는 "컴퓨터, 스마트폰, 태블릿PC 등 영상단말기의 사용 급증이라는 환자 개별적 요인과 미세먼지 등 대기환경의 악화라는 주변 환경적 요인의 복합에 의한 현상 때문"이라고 설명한다.

봄철에 환자수가 가장 많은 것도 미세먼지, 초미세먼지 등 대기환경의 악화 때문이며, 계절 알레르기 질환 탓이다.

또한 고연령대에서 환자가 많은 이유는 노화에 따른 현상이며 여성환자가 많은 것은 여성호르몬과 화장품 및 속눈썹 문신도 한 원인으로 지적됐다.

박종운 교수는 안구건조증의 예방법으로 △콘택트렌즈, 경구피임제 사용 자제 △눈꺼풀 위생관리로 안검염 예방 △눈물분비 억제약물 사용 자제 △눈의 휴식 등을 제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