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용히 다가오는 파킨슨병·치매·인지기능감퇴,한의학적 치료법은?
조용히 다가오는 파킨슨병·치매·인지기능감퇴,한의학적 치료법은?
  • 메디칼트리뷴
  • 승인 2018.06.11 0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 중에서 치매 환자에 대해 국가의 책임을 강화하겠다는 내용이 화두에  올랐었다. 치매안심센터 운영을 적극적으로 권장하고 있고, 치매 환자의 자기부담금을 낮추는  등 그 정책은 이미 활발하게 시행되고 있는 중이다.

치매는 병원비는 물론 가족 간병에 대한 부담도 굉장히 큰 질환이다. 뇌기능이 퇴행되면서 나타나는 증상과 질환에는 파킨슨병, 인지기능저하, 알츠하이머병, 떨림증 등이 있으며  이 질환들 역시 치매와 비슷한 발생 기전을 보이기 때문에 함께 예방해야 한다.

휴한의원(마포) 강민구 원장은 한약의 파킨슨병, 치매, 인지기능 치료 효과에 대해서 이같이 설명한다.  “2018년 발표된 한 연구에서는 혈관성 치매에 대해 한약의 치료효과를 서양의학의 치료와 비 교하였다. 그 결과 인지기능, 치매 관련 증상, 일상생활의 삶의 질 모두 한약 치료 효과가 우수하다는 결과가 나왔다. 이에 혈관성 치매에 대해서 한약의 치료를 권고할 만하다는 결론을  내렸다."

그는 또 "이미 치매, 인지기능 저하, 떨림증, 기억력 감퇴 등에 대해서 한의학에서는 오래전부 터 중요한 증상으로 다뤄왔고 치료적인 접근을 해왔다. 이러한 임상적인 내용을 발전시켜 RCT  연구를 메타분석한 결과에서도 효과적이라는 결론이 나왔다"고 강조했다.

강원장은 그 치료 원리에 대해 “한약 가운데 인지기능 개선에 효능을 보이는  한약재들은 세포수준 실험에서 뇌세포의 염증 반응을 낮추고 가소성을 높이는 결과를 보였다.  또한 환자들을 대상으로 한 임상 시험에서도 안전성을 갖춘 상태에서 좋은 치료 효능을 보였다"고 말한다.

그에 따르면 한약은 치료 후 2주가량 지나면서부터 치료 효과가 본격적으로 나타나지만 부작용이 적어  안전성이 높다는 장점이 있다. 약 복용 중단시 발생할 수 있는 반동현상도 매우 적다는 점도 특징이다. 이에 대해 강원장은 "한약을 양방적 치료와 병행하는 방법을 권장하는 근거"라고 덧붙였다.

강원장은 한약 치료의 장점에 대해서도 이같이 강조한다."치료의 효율과 안전성이 보장된다면 한약 치료를 선택하지 않을 이유가 없다. 특히 급한 증상의 호전을 위해서 양방치료시 병행하면 치료율도 높이고 원치 않는 증상의 발생을 막을 수도 있다. 치매, 파킨슨병, 인지기능 저하, 기억력 감퇴, 알츠하이머병 등의 질환들은 고령화 사회에 들어가는 우리나라에서 유병률이 점점 증가하고 있다. 단순히 질환의 치료 뿐만 아니라 예방을 위해서라도 한의학적 치료를 받아볼 필요가 있다. 이런 증상들이 생기기 전에 발생하는 경 도인지기능저하, 본태성 떨림증 등이 보일 때 조기에 적극적인 치료를 받으면 위의 신경정신 과적 질환들의 발생을 막을 수 있다."

<기획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