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병치료제 '아리피프라졸'에 인지기능 개선효과
조현병치료제 '아리피프라졸'에 인지기능 개선효과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8.06.11 08: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현병치료약물 아리피프라졸에 인지기능 개선효과가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분당서울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김의태 교수, 서울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권준수 교수 연구팀은 PET(양전자 단층촬영)로 아리피프라졸의 인지기능 개선효과를 검증한 결과를 중개정신의학(Translational Psychiatry)에 발표했다.

아리피프라졸은 도파민 분비 상태에 따라 다르게 작용하는 항정신병 약물로 조현병(정신분열증) 치료에 사용돼 왔다.

이 약물은 최근 환청, 망상 같은 양성증상 뿐만 아니라 정상적인 감정과 행동이 둔해지고 의욕이 저하되는 음성증상, 그리고 인지기능의 호전 가능성에 기대가 모아졌다.

연구팀은 약물의 효과를 증명하기 위해 아리피프라졸을 투약한지 2시간, 26시간, 74시간 후에 검사를 진행해 약물의 도파민 수용체 점유율을 측정하고, N-back 테스트로 작업기억 변화를 측정했다.

연구 결과, 아리피프라졸 투여로 도파민 수용체 점유율이 높아질수록 기억력을 요하는 과제의 오류율이 유의하게 감소했다. 또한 과제 수행 평균 반응시간도 짧아졌다.

즉 아리피프라졸의 효능 발휘 정도와 인지기능이 필요한 과제를 빠르고 오류없이 수행할 수 있어 아리피프라졸이 조현병 환자의 인지기능 개선에 직접적으로 도움을 주는 것으로 확인됐다.

김의태 교수는 "이번 결과로 향후 임상에서 조현병 치료방침에 대한 혼란을 줄일 수 있을 것"이라며 "환자들이 사회에 적응하는데 있어 꼭 필요한 능력인 인지기능을 회복하기 위한 맞춤 치료 전략을 마련할 수 있게 돼 기쁘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