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레르기항체 수치 높으면 당뇨병 위험 증가
알레르기항체 수치 높으면 당뇨병 위험 증가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8.06.05 1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알레르기 항체인 면역글로불린 E(IgE) 수치가 높을수록 당뇨병 발생 위험이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여의도성모병원 내분비내과 권혁상(교신저자)·김미경 교수(제1저자) 연구팀은 국민건강영양조사를 바탕으로 총 1,528명(남 755명, 여 733명)을 대상으로 면역글로불린E수치와 당뇨병 발생 위험의 관련성을 분석해 Scientific Reports에 발표했다.

최근 미국에서 발표한 연구에 의하면 아토피성 피부염환자 가운데 당뇨병 발생 위험도가 일반적인 발생률보다 유의하게 높았다. 아토피성 피부염환자에서 관찰되는 만성염증반응이 그 원인이었다.  

연구팀은 대상자를 혈중 총 IgE 농도와 주요 흡입 알레르기 유발 항원인 집먼지진드기, 바퀴벌레에 대한 특이 IgE농도를 혈당수치와 비교 분석했다.

그 결과, 혈중 총 IgE 농도가 100 kU/L 이상인 집단은 교란변수(나이, 성별, 체질량지수, 거주지 등)를 교정해도 그렇지 않은 집단에 비해 당뇨병 위험도가 1.72배 높았다. 

집먼지진드기와 바퀴벌레에 대한 특이 IgE 농도가 증가된 경우에도 당뇨병 위험도가 각각 1.63배, 2.27배로 유의하게 높았다.

한편 총 IgE 농도 증가는 공복혈당 증가 뿐만 아니라 복부비만, 고중성지방혈증, 고혈압, 인슐린저항성 및 대사증후군과도 유의하게 관련했다. 

특히 바퀴벌레에 대한 특이 IgE 농도가 증가하면 당뇨병환자에서 불량한 혈당 조절과도 유의하게 관련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