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합병증인 '주산기심근증' 환자 사망률 100배
임신합병증인 '주산기심근증' 환자 사망률 100배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8.05.23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게티이미지뱅크(한림대병원 제공)
게티이미지뱅크(한림대병원 제공)

고령화 사회에 들어서면서 주산기심근증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국내에서 첫 질환 분석 연구결과가 나왔다.

주산기심근증은 출산 전후 산모의 좌심실이 커져 수축기능이 약해지면서 심부전이 발생하는 임신합병증이다.

한림대동탕성심병원 순환기내과 유규형․한성우․최석원․윤종찬․이선기 교수 연구팀과 고려의대 김응주 교수팀은 주산기심근증 산모의 병원내 사망률은 정상산모에 비해 100배나 높다고 미국심장학회 저널인 'Circulation: Heart Failure'에 발표했다.

이번 연구는 국민건강보험공단의 빅데이터(2009~2013년)를 이용해 출산 총 140만건을 분석했다. 이에 따르면 이 기간에 주산기심근증 환자가 795명 발생해 발생 빈도는 1,741분만 당 1명 꼴로 분석됐다. 

위험인자 분석에서는 만35세 이상의 고령임신, 임신과 합병된 고혈압성 질환인 전자간증이 증가했다. 첫 출산이거나 다태 임신인 경우에도 주산기심근증 위험도가 증가했다. 주산기심근증 환자에서는 제왕절개술이 많았으며, 태반 조기박리, 자궁동맥색전술, 자궁적출술도 자주 발생했다.

특히 임신성당뇨병이 있으면 발생 위험이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나 이번 연구에서 처음으로 주산기심근증의 위험인자로 확인됐다. 또한 초산에서 위험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6개 위험인자가 추가될 수록 주산기심근증 발생률은 기하급수적으로 높아져 위험인자가 전혀 없는 산모에 비해 약 200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주산기심근증 환자의 병원내 사망률도 정상산모에 비해 100배나 높았다.

이선기 교수는 "이번 연구결과로 주산기심근증 발생위험이 높은 산모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하여 조기진단 및 치료에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며 "주산기심근증이 만성 심부전으로 발전하여 영구적인 심장 손상의 발생 및 재발 예방도 기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