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자단체 "의협 반대한다고 문케어 주춤하면 배신행위"
환자단체 "의협 반대한다고 문케어 주춤하면 배신행위"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8.05.22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백혈병환우회 등 8개 단체로 구성된 한국환자단체연합회가 지난 20일 열린 제2차 전국의사총궐기대회에서 나온 문재인 케어 철회 주장을 반박했다.

환자단체연합은 21일 발표한 보도자료에서 "의사들의 정부 보건의료 정책에 반대하는 대규모 집회와 시위는 반대할 수 없다"면서도 "이날 의사들이 내건 '환자가 행복하면 의사도 행복하다'는 슬로건은 문케어 반대와 모순된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또 이날 궐기대회 목적이 문케어 반대의 정당성이 아닌 청와대 압박을 위해 세(勢) 과시용이라고 지적했다. 이날 참여 의사 숫자가 주취측 5만 1천명과 경찰의 7천명과는 4만 4천명의 차이를 보인데다 의사가 아닌 참가자도 목격됐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단체는 "'환자 돈 먹는 하마'라는 비급여를 잡지 않으면 건강보험에 대한 불신은 더욱 커질 것이고, 환자와 국민들은 생존을 위해 실손의료보험에 더욱 의지하게 될 것"이라면서 "비급여가 없으면 환자에게는 가장 좋고, 완전히 없앨 수 없다면 최소화해야지 유지하거나 확대할 대상이 아니다"고 말했다. 

이들은 "의협이 반대한다고 정부가 문재인케어 추진을 주춤거린다면 대통령의 공약 파기이며, 국민과 환자들에 대한 배신행위"라고 덧붙였다.

환자단체연합에는 한국백혈병환우회, 한국다발성골수종환우회, 한국GIST환우회, 한국선천성심장병환우회, 한국신장암환우회, 암시민연대, 대한건선협회, 한국HIV/AIDS감염인연합회 KNP+ 등이 속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