급성심근경색환자 섬망에 할로페리돌 투여시 사망률↑
급성심근경색환자 섬망에 할로페리돌 투여시 사망률↑
  • 박지영 기자
  • 승인 2018.05.21 0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급성심근경색 입원환자의 섬망에 정형 항정신병제인 할로페리돌을 투여하면 사망률이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하버드의대 연구팀은 미국내 700개 병원을 대상으로 급성심근경색으로 입원해 섬망 관리를 위해 투여하는 항정신병제 할로페리돌과 비정형 항정신병제(올란자핀, 쿠에티아핀, 리스페리돈)의 병원 사망률을 비교해 브리티시 메디칼 저널에 발표했다.

연구 대상자는 18세 이상 환자 6천 5백여명(평균 75.2세). 이들을 할로페리돌군(1,668명)과 나머지 치료군(비교군 4,910명)으로 나누고 치료시작 후 7일간 병원 사망률(100인명 당 절대 사망률)을 비교했다.

그 결과, 할로페리돌군이 1.7명(129명 사망), 비교군이 1.1명(92명)으로 할로페리돌군의 미보정 및 보정 위험비는 각각 1.51과 1.50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