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서울대 의료서비스 수준 낱낱이 공개
분당서울대 의료서비스 수준 낱낱이 공개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8.05.21 0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료질지표 아웃컴 북 발간

분당서울대병원이 중증질환 치료 등 의료서비스 결과를 모두 공개했다.

분당서울대는 중증 질환 치료 결과 등 의료서비스의 질을 자체 평가한 아웃컴 북을 국내 종합병원 중에서는 처음으로 발간했다고 21일 밝혔다. 발표 자료는 병원 홈페이지에 공개됐다.

모든 지표는 진료과 및 특성화 센터 별로 확인할 수 있게 했으며 세계 표준에 맞춰 지표를 각각 1인당 환자수 등의 '구조', 시술 소요시간 등의 '과정'. 그리고 수술 후 사망률 등의 '결과'로 구별했다. 발표 내용에는 특히 합병증 발생률이나 사망률 등의 민감한 결과도 포함됐다. 

병원간 치열한 경쟁에도 불구하고 이같은 결정은 내린 이유에 대해 분당서울대병원은 "병원 간 질적 경쟁을 통해 우리나라 의료서비스 전체의 질을 높이고 환자의 알 권리를 보장하는게 공공의료기관으로서의 사명이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병원은 또 이번 지표의 단발성 공개가 아니라 정기적으로 발표해 병원의 성장을 환자와 공유할 계획이다.

분당서울대병원 전상훈 원장은 "대형병원들이 병상 수 확장과 같은 의료의 양적 성장 못지않게 질적 발전을 중요하게 생각해야 할 때가 됐다"면서 "각 병원이 정보를 통제하고 공개를 가로막던 관행을 끝내고 의료서비스의 질을 높이려는 경쟁이 시작될 때 환자와 국민이 병원은 물론 의료계를 더 신뢰하실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