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뱃갑 경고그림 '전면교체', 경고문구 '간단·명료'
담뱃갑 경고그림 '전면교체', 경고문구 '간단·명료'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8.05.14 13: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반담배 개선안
일반담배 개선안
전자담배 개선안
전자담배 개선안

담뱃갑의 경고그림과 문구가 전면 교체된다.

보건복지부는 14일 '담뱃갑포장지 경고그림 등 표기내용' 개정안을 행정 예고했다.

경고그림과 문구의 교체는 경고그림에 대한 내성으로 금연효과가 줄어들 것으로 보고 담배 폐해에 대한 경각심을 다시 불러 일으키기 위한 조치다.

특히 이번 교체에서는 일반담배의 경고그림에 기존 '피부노화' 대신 '치아변색'을 추가했다. 

여성의 금연과 흡연예방을 위해 선정된 피부노화가 효과성이 낮다고 판정됐기 때문. 반면 치아변색은 흡연의 직접적인 폐해중 하나이고, 모든 연령대와 남·여 관계없이 발생 가능한데다 일반인들도 그림만 보고 쉽게 이해할 수 있어서 선정됐다고 복지부는 설명했다. 이외에는 기존대로 질환관련 5종과 비질환관련 5종이다.

특히 전자담배의 경고그림 수위를 높였다. 액상형 전자담배의 경우 니코틴 중독 유발 가능성을 전달하는 그림을, 궐련형 전자담배는 암 유발을 상징하는 그림을 싣는다.

아울러 경고문구도 기존과 달리 질환의 경우 위험을 수치화하여 구체적으로 전달하고 비질환의 경우 간단하고 명료한 문구를 싣는다.

보건복지부 권준욱 건강정책국장은 "이번 경고그림 전면 교체는 오랫동안 사용에 따른 익숙해진 경고그림 및 문구 대신 새롭고 강화된 경고그림과 문구를 통해 담배의 폐해에 대한 경각심을 다시 불러 일으켜 금연 및 흡연예방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한 조치"라고 밝혔다. 

권 국장은 "특히 ‘덜 해로운 담배’ 로 오인되어 소비가 증가하고 있는 '궐련형 전자담배의 폐해'를 국민에게 정확히 전달하고 경고하는 데 그 의의가 있다"고 밝혔다.

이번에 마련된 경고그림 및 문구는 행정예고를 거쳐 최종 확정되며, 6개월의 유예기간 경과 후 12월 23일부터 시행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