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만남성 방광암 위험↑...당뇨있으면 3배
비만남성 방광암 위험↑...당뇨있으면 3배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8.04.24 1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만남성은 방광암 위험이 높고 특히 당뇨병까지 있으면 더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암병원 비뇨기암센터 하유신 교수팀이 국민건강보험공단 건강검진빅데이터(2004~2008년) 분석한 결과  "지방조직이 과다 축적되면 염증성 사이토카인과 활성산소를 증가시켜 만성염증을 유도하고 방광암 발병 위험도를 높인다"고 Journal of Cancer에 발표했다. 

이번 연구대상자는 20세 이상 성인남성 82만 6천여명. 분석 결과, 비만지수(BMI)가 25이상인 비만남성은 방광암 발생 위험이 정상체중 남성에 비해 1.62배 높았다. 특히 당뇨까지 앓고 있을 경우 과체중 남성은 2.41배, 비만남성은 2.88배 높았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에 대해 "우리나라의 대표성을 가지는 대규모 인구집단의 장기간 관찰연구를 통해 비만과 방광암의 상관관계를 입증해 향후 방광암의 예방이나 조기진단을 위한 기초자료를 제시했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