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역항암제 병용요법 질병진행 · 사망위험 42% 낮춰
면역항암제 병용요법 질병진행 · 사망위험 42% 낮춰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8.04.19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보이+옵디보'와 화학요법 비교한 CheckMate-227 결과

면역항암제의 병용요법이 단일제제보다 효과가 높다는 임상시험 결과가 나왔다.

미국 메모리얼 슬로언 케터링 암센터 매튜 D. 헬만(Matthew D. Hellmann) 박사는 16일 열린 미국암연구학회(미국 시카고)에서 여보이 및 옵디보 병용요법과 일반 화학요법의 비교 결과를 발표했다.

이 임상시험은 3상 임상연구인 CheckMate-227으로 종양변이부담(TMB)이 높은 진행성 비소세포폐암 환자를 대상으로 진행됐다.

연구팀은 대상자를 옵디보(3mg/kg)+여보이(1mg/kg) 병용군과 화학요법군으로 나누어 비교했다.

그 결과, 병용군은 무진행생존기간(PFS)이 우수했다(위험비 0.58; 97.5% CI: 0.41-0.81). PFS 연장 효과는 PD-L1 발현여부나 종양의 조직학적 특성인 편평×비편평과 무관했다.  또한 전체 생존기간(OS)도 병용군에서 우수했다(HR 0.79; 95% CI: 0.56-1.10).

이번 연구에 대해 헬만 박사는 "이번 임상시험은 종양변이부담이 높은 비소세포폐암 환자 대상 1차 치료제로서 옵디보-여보이 병용요법의 가치를 보여주는 첫번째 3상 임상연구"라고 평가했다. 

박사는 또 "이번 결과를 통해 옵디보-여보이 병용요법이 종양변이부담이 높은 비소세포폐암 환자에게 화학요법 대비 우수하고 지속적인 반응을 보이며 1차 치료제로서의 가능성을 입증했다. 또한, 폐암 환자들의 잠재적인 바이오마커를 확인하는데 분자 검사(molecular testing)가 필요하다는 것을 시사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